제냐의 브랜드

에르메네질도 제냐 그룹은 끊임없이 진화합니다. 1910년에 북부 이탈리아 마을인 트리베로에서 조그만 울 공장으로 시작하여, 이제는 이탈리아에서 가장 역동적인 패밀리 기업 중 하나로 탈바꿈했습니다. 그룹의 글로벌 확장은 수직화, 기민한 다변화, 브랜드 확장, 라이선싱,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창조와 같은 종합적 전략을 통해 가속화되어 현재는 의복에서 액세서리에 이르는 남성복과 여성복을 아우릅니다.

에르메네질도 제냐는 성장 중인 기업으로서 전략적 확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현재 기업을 운영하는 세 번째 세대는 합병 및 기타 합작투자를 통해 초창기 그룹의 이념이었던 선구자적 기업을 바탕으로 미래를 개척하고 있습니다.
제냐는 1910년 설립된 이래 전 세계의 럭셔리 남성복을 대표해 왔습니다. 예술적 감각이 뛰어난 아티스틱 디렉터 알레산드로 사르토리(Alessandro Sartori)의 지휘 아래 에르메네질도 제냐와 지제냐 컬렉션, 에르메네질도 제냐 XXX 컬렉션 등 감각적인 세 가지 라인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에르메네질도 제냐는 꾸준히 발전해왔고 고객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브랜드의 정체성을 이어가고 있으며, 이는 비지니스룩과 트래블, 레저웨어 등 여러 분야를 아우르는 모던 테일러링과 럭셔리 레저웨어 컬렉션을 통해서도 잘 표현되고 있습니다. 지제냐 컬렉션은 혁신적인 기술력과 테크메리노™와 같은 기능성 원단에 집중하며 액티브웨어와 테일러링이 결합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제냐의 컬렉션 중 가장 대담한 스타일을 제안하는 XXX 컬렉션은 꾸튀르 수준의 테일러링과 #UseTheExisting 원단을 사용하여 스트리트웨어를 재해석합니다.

오늘날 제냐는 전 세계 100개 이상의 국가에서 500곳이 넘는 스토어를 전개하며 변화를 지속해가고 있습니다.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