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스타일

비쿠나

남미의 비쿠나의 자연 거주지에서 그 양털은 “신의 섬유”로 불립니다. 기원 1200년 시작된 잉카 문명에서 비쿠나 섬유는 왕을 위해서만 사용되었읍며 계절마다 양을 깎는 일은 마을 주민 전체가 참여하는 의식이었습니다. 하지만 1400년대 말 남미 지역이 스페인의 식민지가 되면서 1965년까지의 과도한 비쿠나 남획으로 현재는 전체 개체 수가 5,000마리에 불과합니다.
과거에 에르메네질도 제냐 그룹은 이 희귀한 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국제 비쿠나 컨소시엄 및 페루 정부와 협력했습니다. 컨소시엄은 불법적인 포획으로부터 비쿠나를 보호하고, 비쿠나 사업에 의존하는 커뮤니티를 지원하여 비쿠나 섬유를 시장에 돌려주는 일에 착수해 왔습니다. 비쿠나 사육자와 그들의 가축을 위한 수자원 시설을 개발하는 등 제냐 그룹의 자선 활동 덕분에 비쿠나는 멸종 위기를 면할 수 있었습니다.
텍스타일

제냐의 텍스타일 세계